《YES》 > 娱乐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Pop] 《YES》

본문

       MINSEO,大众对她的名字和脸都很陌生。这样一个陌生的歌手练习生,竟然在Red Velvet、WANNA ONE、BTS等出色的歌手群中,坚守着音源榜之首。这是正式出道前的完美“热身”。
       《YES》是尹钟信演唱的《LIKE IT》的女生回应版。《LIKE IT》以表达了与恋人分手后的男人内心的歌词,受到了人们欢迎,各种不同版本的回应曲陆续出现。其中,MiGyo和秀智的女子版在网上人气火爆,最终,表达了离别后的女子内心的《YES》诞生。
       歌曲的旋律和《LIKE IT》一样。但是,编曲、歌词、唱歌的声音改变了,它们就是完全不同的歌曲了。歌词是由尹钟信编写的。与被人们评为窝里窝囊的男主人公相比,《YES》中的女人,对待离别的态度更具现实性。

 

3cc3512e4969c0f2050c55125a75d03c_1512535
ⒸMystic Entertainment


       一般地,男人会在离别后感到沮丧,而女人会在离别前难过,离别后会把心中的郁结都排出。
       在《YES》中,MINSEO以淡淡的语气唱起歌来。就像说话一样念出歌词,在高音部分适当混入呼吸的气息。并没有什么华丽的演唱技巧,也没有直接抒发感情,只是用自己的嗓音引起人们激动的心情,这就是她的才能所在。MINSEO所属的经纪公司Mystic Entertainment代表、出道已有28年的抒情歌手尹钟信曾经表示,“只要MINSEO唱,即使是同一首歌曲,也会有与众不同的哀调渗透其中”。
       从2015年的《Super Star K7》开始,向大众宣传自己的MINSEO拥有可爱的外貌、有号召力Voice。当时做评委的白智英称赞她的嗓音是“不经磨炼的纯真声音”,尹钟信也表扬她为“一位不错的女性抒情歌手”。虽然她尚未正式出道,但是曾经参加了2016年6月份电影《小姐》OST之一《那人到来之声》的录音,加上《YES》三次参与了《月刊尹钟信》。作为一名练习生,这些过程都是破格的。
       MINSEO表示“正式录制出道主打曲前,我通过很多机会积累了录音经验。亲自监听自己的声音后完善了歌曲细节。以后有机会我非常希望亲自写下自己的歌曲。虽然我没有经验,有很多不足,我还是很努力”。

 

笔者 李东耿

 

因为那些我曾经(为你)流过的眼泪我会好好爱惜自己
그 흘렸던 내 눈물 때문에 나를 아낄 거야
geu heullyeossdeon nae nunmul ttaemun-e naleul akkil geoya
不会后悔的
후회는 없을 거야

huhoeneun eobs-eul geoya
很好 真的很好 就是刚好可以忘记的回忆啊
좋아 정말 좋아 딱 잊기 좋은 추억 정도야
joh-a jeongmal joh-a ttag ijgi joh-eun chueog jeongdoya
我对你的爱就是恰如其分到此为止了
난 딱 알맞게 너를 사랑했어

nan ttag almajge neoleul salanghaess-eo
我只是不会对你记恨的前女友
뒤끝 없는 너의 예전 여자 친구일 뿐
dwikkeut eobsneun neoui yejeon yeoja chingu-il ppun
只是纵然漫长却终究错过的爱情
길었던 결국 안 될 사랑

gil-eossdeon gyeolgug an doel salang 

 

 

민서

 

좋아

 

민서, 이름도 얼굴도 낯선 한 여자 가수 연습생의 노래가 레드벨벳, 워너원, 방탄소년단 등 쟁쟁한 가수들 사이에서 음원차트 1위를 지키고 있다. 데뷔 전 완벽한워밍업이다.

‘좋아’는 윤종신이 부른좋니의 여자 버전 답가이다. ‘좋니가 이별한 남자의 마음을 담은 가사로 대히트를 기록하면서, 다양한 커버 버전이 등장했다. 그 중 미교와 수지의 여자버전 커버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고, 이별한 여자의 마음이 담긴좋아가 탄생하게 되었다.

멜로디 라인은좋니와 같다. 하지만 편곡과 가사, 목소리가 바뀌면서 완전히 다른 노래가 되었다.가사는 윤종신이 썼다. 한없이찌질했던좋니가사 속 남자와 달리 여자의 이별은 조금 더 현실적이다. 남자들은 이별 후에 아파하지만 여자들은 이별하기 전에 아파하고 이별 후엔 모두 털어낸다는 점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좋아’에서 민서는 담담한 투로 노래한다. 말을 건네듯 가사를 읊고 군더더기 없이 올리는 고음에 적절히 호흡을 섞을 뿐이다. 화려한 기교를 쓰거나 감정을 직접적으로 내보이는 것도 아닌데 오직 목소리만으로 듣는 이의 감정을 동하게 하는 것은 민서가 가진 특별한 재능이다. 민서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이자 28년 차 발라드 가수 윤종신도민서가 부르면 같은 노래에도 애조(哀調)가 깃든다고 했다.

2015<슈퍼스타K7>을 통해 얼굴을 알린 민서는 보이시한 외모,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백지영은다듬어지지 않은 순수한 목소리라며 극찬했고, 윤종신은좋은 여성 발라드 싱어가 나왔다며 호평했다. 민서는 아직 정식 데뷔는 하지 않았지만 2016 6월 영화 <아가씨> OST ‘임이 오는 소리에 참여했고, ‘좋아를 비롯해 월간 윤종신에도 3번이나 참여했다. 데뷔 전 연습생 신분으로서는 이례적인 행보이다.

민서는 "녹음할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데뷔 곡을 녹음하기까지 다양한 경험을 통해 녹음 경험을 쌓았다. 제 목소리를 모니터 해보고 디테일한 부분들을 보완할 수 있었다"라며 "나중에는 제가 직접 곡을 써보고 싶다. 아직 미숙하고 해본 적은 없지만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