韩纸上镶嵌着的手工艺照片展览 李贞真《回声-源自风》展 > 消息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Biz] 韩纸上镶嵌着的手工艺照片展览 李贞真《回声-源自风》展

正文

    “我的作品像画、像工艺品,也可以说是像诗歌。虽然我所表现出的是个人情感状态、美国的沙漠,但我尽量躲避时间性和空间性,表现出形而上学的意味。在这方面,就像写诗一样。”

 

    在国立现代美术馆Gwacheon展厅举办个人展《回声-源自风》的摄影家李贞真对能使人联想起水墨画的摄影作品如是说道。30多年来,李贞真在韩纸上用毛笔涂上感光油剂,在上面使用冲洗照片的“模拟打印”的手工方式创作出了独特的摄影作品。初次接触到她作品的观众们,在观赏时不得不向作品的方向迈进一步,她的作品比起照片,更像是水墨画。

 

c6424467f7736a618ecc0bf9342143df_1521007
雕塑家金成馥正在对展览作品《即使起风也要去》进行讲解。 

 

    如果看了展览现场播放的描述了她用韩纸冲洗操作的纪录片,便可以理解为何会出现这样的作品。艺术家从始至终所有过程都是手工制作,因此诞生了独一无二的作品。

 

    共同策划此次展览的温特图尔摄影博物馆管理员托马斯表示:“李贞真的作品中展现了非标准化、失误、未完结等的不规则特征。所以不是标准化的形象,而是用艺术家自己独特的方式展现出来的作品。”

 

    关于作品展现了强烈的水墨画特征和东洋色彩,李贞真表示,“从没有在进行创作时考虑过韩国风格或东洋风格”,“纸本身所传达的并非图像,而是形象与感觉,想要传达所有感觉,觉得韩纸的深色调与自然材料很适合,所以使用了韩纸”。

 

    此次展览将展出《美国的沙漠》、《无题》、《Pagodas》、《事物》、《在路上》、《风》等作品,涵盖了艺术家从1990年至2007年,20年间持续创作的11个模拟打印系列作品中的70多幅代表作。

 

笔者 尹真姬 出处 news1 

 

 

한지에 새긴 수공예 사진 전시

 

이정진 ‘에코  바람으로부터’전 

 

작품을 보고 그림 같다고도 하고, 공예 같다고도 하고, 시적이라고도 얘기한다. 제가 표현하는 것은 개인적인 감정 상태, 미국의 사막이라고는 하지만 시간성과 공간성에 대해 약간 비켜 형이상학적으로 표현되고 있다. 그런 면에서는 시를 쓰고 있는 것과 같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열리는 개인전 에코-바람으로부터 앞두고 사진작가 이정진은 수묵화를 연상시키는 자신의 사진 작업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이정진은 수제 한지에 붓으로 직접 감광 유제를 바르고 위에 인화하는 아날로그 프린트 수작업 기법을 통해 독특한 사진 작업을 30여 년간 해왔다. 처음 그의 작품을 접하는 관람객이라면 작품 앞으로 한발짝 다가설 수밖에 없다. 그 정도로 사진보다는 수묵화 같은 느낌이 강하다.
전시장 한편에서 상영되는 그의 한지 인화 작업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상을 보면 어떻게 이런 작품이 나오게 됐는지 이해할 있다. 작가는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과정을 수작업으로 진행해 단 하나밖에 없는 사진을 탄생시킨다.

이번 전시를 공동 기획한 빈터투어 사진미술관의 토마스 시리그 큐레이터는 “이정진의 작품은 표준화되지 않은, 실수에 의해서라든가, 마감되지 않은 불규칙한 특징들이 작품에 나타나고 있다. 그래서 표준화된 이미지가 아닌 작가 자신만의 방식을 표현해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정진은 자신의 작품이 수묵화나 동양적 색채가 강한 것에 대해 "한국적이거나 동양적인 것을 염두에 두고 작업을 한 적은 없다"면서 "종이 자체가 전달하는 것이 이미지가 아니고 이미지와 느낌, 그 모든 것이 전해져야 하므로 한지에 깊이 배인 톤들이 자연소재와 잘 어우러진다고 생각해 한지를 사용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시는 <미국의 사막>(American Desert), <무제>(Untitled), <파고다>(Pagodas), <사물>(Thing), < 위에서>(On Road), <바람>(Wind) 등 작가가 1990년과 2007년 사이 20여년 간 지속해서 작업해 온 11개의 아날로그 프린트 연작 중 대표작 70여 점을 재조명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
首爾特別市 中郎區 四佳亭路 41路 (gil) 6, Road Park Bld.1F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李东耿。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