企业同样富愈富贫愈贫 > 消息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Now] 企业同样富愈富贫愈贫

正文

      不仅是韩国家庭,韩国企业也开始出现“富者愈富,贫者愈贫”的现象。有分析指出,纯利润创历史新高记录并没能给增长带来质的飞跃。根据最近国税厅国税统计年报显示,在2016年申报法人税的645061家法人的平均税务金额为3亿3440万韩元。从收入区间来看,收入在前10%的64506个法人的总收入金额为281兆9千89亿5400万韩元。

 

60771247c3c3b4006fad7f7133fbdc1f_1515560
现代汽车、起亚汽车位于良才洞的办公楼。调查显示,最上层企业和最底层企业的收入金额差距在进一步拉大。


      他们的平均所得金额为43亿7千30万韩元,是整体平均的14倍。这与前一年的42亿8790万韩元平均收入相比增加了8240万韩元(1.9%)。前10%的法人平均收入金额是排在上位10%~20%的法人平均收入金额(1亿9570万韩元)的22倍以上,两者相差甚远。相反,下游10%的法人平均收入金额为13亿3260万韩元,赤字幅度比前年的12亿4490万韩元增加了8770万韩元(7.0%)。
      其他企业的收入总额与前年相比增减只在1%左右,没有太大变化。这意味着最高层和最低位的法人收入在向相反的方向发展,差距进一步拉大。2016年普通法人(金融、保险、证券业除外)的会计本期纯利润为116兆621亿韩元,比前年(96兆3494亿韩元)增加了20%,创下历史最高纪录。随着低油价和低利息生产成本的减少,法人业绩飞速增长。但随着实际增长的成果集中在上游部分大企业,史上最大净利润的意义也失去了光彩。有分析称,两极化现象的深化可能会成为社会阶层矛盾的种子。
      去年第三季度全国家庭标准平均可支配所得五等分位差距倍数为5.18倍。比一年前(4.81倍)上升了0.37,收入分配状况连续7个季度呈现恶化趋势。

 

笔者 姜民柱 

 

기업도 부익부, 빈익빈

 

한국 가계부문뿐 아니라 기업부문에서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했다. 법인 회계상 순이익 역대 최대라는 기록이 무색할 만큼 성장의 질이 나아지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국세청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6년 법인세를 신고한 64만5천61개 법인의 평균 세무상 소득금액은 3억3천440만 원이었다. 소득구간별로 보면 상위 10%인 6만4천506개 법인의 전체 소득금액은 281조 9천89억5천400만 원이었다.

이들의 법인당 평균 소득금액은 43억7천30만 원으로 전체 평균의 14배에 달했다. 이는 전년 평균 소득금액인 42억8천790만 원보다 8천240만 원(1.9%) 늘어난 것이다.

상위 10%의 법인당 평균 소득금액은 다음으로 소득이 큰 상위 10∼20%의 법인당 평균 소득금액(1억9천 570만원)의 22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나 큰 격차를 보였다. 반면 하위 10% 법인의 평균 소득금액은 13억3천260만 원 적자로 적자 폭이 전년 12억4천490만원보다 8천770만 원(7.0%)이나 확대됐다.

나머지 기업들의 소득금액은 전년과 비교해 1% 내외 증감이 있었을 뿐 큰 변화는 없었다. 최상위와 최하위 법인 소득만 정반대의 방향으로 큰 폭 변화를 보이면서 격차가 더욱 커진 셈이다.

2016년 일반법인(금융·보험·증권업 제외)의 회계상 당기순이익은 116조 621억 원으로 전년(96조3천494억 원)보다 20% 증가하면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저유가와 저금리로 생산 원가가 줄면서 법인 실적이 날개를 단 듯 치솟았다.

하지만 정작 성장 과실이 상위 일부 대기업에만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역대 최대 순익 기록의 의미도 빛이 바랬다. 양극화 현상 심화가 사회 계층 갈등 씨앗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3분기 전국 가구 기준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18배였다. 이는 1년 전(4.81배)보다 0.37 상승한 것으로 소득분배 상황은 7분기 연속 악화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
首爾特別市 中郎區 四佳亭路 41路 (gil) 6, Road Park Bld.1F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李东耿。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