雪花秀进军美容胜地法国拉斐特 > 消息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Biz] 雪花秀进军美容胜地法国拉斐特

正文


       爱茉莉太平洋公司于10月18日表示,旗下韩方化妆品代表品牌雪花秀,在位于法国巴黎的百货店拉斐特开设卖场,这是一次意义非凡的挑战。

       被称为“美容胜地”的拉斐特百货总店,不仅是当地顾客,也是全世界游客都喜欢去的旅游胜地。随着法国市场对韩国化妆品的兴趣不断增加,雪花秀计划把拉斐特百货店的雪花秀专柜,打造成受全世界顾客喜爱的著名观光景点。
       爱茉莉太平洋曾于1988年10月和1990年8月分别将品牌“Soon”和“Lirikos”打入法国市场,但并未取得显著成果,最后以撤回告终。之后爱茉莉太平洋向在法国化妆市场占有较大比重的香水领域发起挑战。2004年4月,在沙特尔建成了具备超现代化设施的工厂。
       爱茉莉太平洋为了强化香水品牌的投资,在2011年8月成功收购了奢侈品牌Annick Goutal,以此为基础扩大了香水产业。1981年,Annick Goutal创始人在法国开设首家香水精品店Annick Goutal House后,目前在全世界拥有11家专卖店,并在约30个国家的680余家卖场设有专柜。

 

655bf1c433c949b9332f01d1bd125b8f_1509518
雪花秀进驻巴黎百货店拉斐特。


       爱茉莉太平洋计划以雪花秀进军法国市场为契机,进一步加强了中华圈和东盟事业,从中长期来看,雪花秀计划打造全球奢侈美容品牌。
       雪花秀在这里推出的主打产品是在全球范围内都畅销的润致焕活肌底精华露和滋盈生人参焕颜修护霜。为了让顾客简单明了的理解雪花秀诞生的根基,还展示了韩方、人参和滋阴丹等原料,再现了韩药房的样子。
       爱茉莉太平洋将继续在全球范围内增强旗下五大畅销品牌(雪花秀、兰芝、梦妆、爱丽小屋和悦诗风吟)的影响力,为创造“未来全球品牌”牢牢把握机遇。

 

笔者 张雨 出处 news 1

 

뷰티의 성지 프랑스 라파예트 '설화수' 입성

 

아모레퍼시픽은 한방화장품 브랜드 설화수의 프랑스 파리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 입성은 의미 있는 도전이라고 10 18일 밝혔다.

‘뷰티의 성지’로 불리기도 하는 갤러리 라파예트 본점은 프랑스 현지 고객뿐 아니라 수많은 관광객들로 붐비는 관광 명소이기도 하다. 프랑스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K-뷰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설화수는 이번 갤러리 라파예트 매장을 파리를 방문하는 전 세계인들에게 사랑받는 명소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은 1988년 10월 , 1990년 8월 리리코스 프랑스 시장에 진출했다가 이렇다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철수한 경험이 있다. 이후 아모레퍼시픽은 프랑스 화장품 시장에서 비중이 큰 향수 카테고리를 공략하는 것으로 재도전 전략을 세웠다. 2004년 4월 샤르트르에 초현대식 설비를 갖춘 공장을 준공했다.
아모레퍼시픽은 향수 브랜드 포트폴리오 강화를 위해 2011년 8월 럭셔리브랜드 아닉구딸 성공적으로 인수해 이를 기반으로 향수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아닉구딸은 1981년 창립자 아닉구딸이 프랑스에 첫번째 향수 부티크 아닉구딸 하우스 오픈한 현재 세계 11개 단독숍과 약 30개국 680여 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설화수의 프랑스 진출을 발판으로 중화권과 아세안 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중장기적으로 설화수를 글로벌 럭셔리 뷰티 브랜드로 거듭나게 하겠다는 방침이다. 
설화수는 베스트셀러이자 스테디셀러 반열에 오른 '윤조에센스'와 '자음생크림'을 프랑스에서의 주력상품으로 내놓았다. 라파예트 매장은 브랜드 탄생의 근간이 된 한방, 인삼, 자음단 등 원료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한약방 모습을 재현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아울러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설화수·라네즈·마몽드·에뛰드하우스·이니스프리)를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공략을 가속화하면서 넥스트 글로벌브랜드 만들기 위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