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손엔 군, 한 손에 미녀 … 북의 두 얼굴 외교의 진면목은? > 데일리 중국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오늘의중국] 한 손엔 군, 한 손에 미녀 … 북의 두 얼굴 외교의 진면목은?

正文

 

해동의 7일 자 [중국 속 한국]입니다.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많은 기사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사소한 실수도 크게 보도된다는 의미입니다. 

 

 

신화통신, 평창올림픽 외교의 3대 관전 포인트 꼽아

7일 신화통신이 평창올림픽 3대 관전 포인트를 꼽았습니다. 곱 삭히면 제목이 의미가 있습니다. 
1. 조한이 어떻게 서로 호응하냐
음. 중국은 아직도 조선과 한국이 순서입니다. 입에 익은 탓일까요?
2. 미국과 조선이 만날까?
3. 일본과 한국 갈등은 해소가 어렵다.
역시 일본이 앞서는군요.
어쨌든 이 3가지를 중국이 보는 평창올림픽 외교의 관전 포인트입니다. 

 

68abf96394aefef5f439e0b366ecf99b_1517993

 

중 국방부, "조선과 국경에 군사 증강한 적 없다"

최근 우리 매체와 서방 매체들이 잇따라 중국이 북한과 접경 지역에 군사력을 늘렸다는 보도를 했습니다.
환추스바오가 6일 중국 국방부에 확인해 "그런 사실 없다"고 확인 보도를 했습니다.
음. 중국 당국이 확인한 게 의미가 있는지는 생각해볼 문제입니다. 

 

68abf96394aefef5f439e0b366ecf99b_1517993

 

북 미녀 외교 한국 도착 … 북한의 두 얼굴 외교

북한 예술단 도착 소식은 중국 관영 매체와 중화권 매체들의 지면을 장식했습니다. 
그러나 앞서 전해드렸듯 관련 기사에서 중국과 미국 방면의 입장 차이가 큽니다. 7일 미국의 소리는 한국 국민들이 "평창올림픽이 평양 올림픽이 되고 있다고 항의했다"라고 전했습니다.
7일은 둬웨이마저도 '한 손에 군, 한 손에 미녀'라는 제목으로 북한의 두 얼굴 외교를 지적했습니다. 

68abf96394aefef5f439e0b366ecf99b_1517993

http://news.dwnews.com/global/news/2018-02-06/60039458.html

중국 계략에서 가장 무서운 게 미인계입니다. 또 조심은 아무리 해도 나쁠 게 없습니다.

글=청로(清露)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
首爾特別市 中郎區 四佳亭路 41路 (gil) 6, Road Park Bld.1F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李东耿。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