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浪漫剧匠人”,携穿越时空的幻想浪漫剧《黑骑士》回归——金来沅 > 封面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浪漫剧匠人”,携穿越时空的幻想浪漫剧《黑骑士》回归——金来沅

正文



       “我觉得只要我演得好就可以了。”
       携KBS电视台水木剧《黑骑士》回归荧屏的演员金来沅,这样介绍了他的新作。金来沅以其扎实的基本功,被称为“同级演员中的第一”。他自信地表示:“第一次拿到台本的时候,我只是单纯地认为‘这部作品蛮有意思’,但实际拍摄的时候,发现这个台本写得非常好。每句台词、每个场景都是有意义的,故事情节比较紧凑。我觉得,只要演员们演得好就可以了。”
       《黑骑士》讲述了为了心爱的女人甘心接受危险命运的纯情男的故事。金来沅扮演成功的年轻企业家文秀浩,他是平时对自己很严格,不轻易透露内心,但谈起恋爱来却尽心尽力的纯情男。

 

0762c85bd679df24100826b1279ca87c_1513143
Ⓒ news1


       “这部作品很容易被认为是‘有分量的浪漫剧’,但故事越是往后就越多地出现了愉快的场景。执导让我们拥有了更大的表演空间与自然的演技。《黑骑士》展现的爱情故事与以往的罗曼史不同。我很期待我们如何演绎这个爱情故事。”
       金来沅这次担任《黑骑士》的男主角,与申世景、徐智慧成为演技搭档,作为大前辈演员感到了不少压力,因为要指挥现场并协调各位主角的表演。
       “不同于之前的作品,这部作品给了我一种负担。开拍之后,到了一定时期,我通常会与各位演员一起享受现场的热闹气氛,但这次,由于个人心中的压力,我目前还处于(让自己更加轻松的)阶段。在每一部作品里,我都有这样的适应环节,只是这次需要的时间有点长,所以我也在努力。”

 

0762c85bd679df24100826b1279ca87c_1513143
KBS2TV水木剧《黑骑士》剧照。Ⓒn.CH Ent


       金来沅出道20年首次挑战古装剧。《黑骑士》讲述的是一个跨越200年的纯爱故事,男主角为了守护女主角,不惜挑战危险的命运,观众们能欣赏到金来沅的古装演技。

       “这是我(出道20年)首次挑战的古装剧。说实话,我一开始对古装剧的台词有些陌生,但我尽力让自己放松下来,执导也要求我放轻松,放飞自我。我还是非常愉快地进行了拍摄。”
       金来沅与申世景在《黑骑士》中第二次成为演技搭档,两人继《小小新娘》之后,时隔14年再次合作。当时,金来沅是男主角,申世景是女主角文根英的朋友。从申世景的立场来看,她与她处女作中的男主角暌违多年成为男女主演,一起主导作品《黑骑士》。
       对此,申世景表示:“《小小新娘》是我的处女作。如今回想起来,当时的我比较笨拙,什么都不知道。时隔14年,能够再与(金来沅)前辈合作,感触非常多,我觉得这是幸运又是祝福。”金来沅回礼道:“能够再次合作,很荣幸,而且很高兴。”

 

0762c85bd679df24100826b1279ca87c_1513143
Ⓒ news1


       2015年之后,金来沅积极开展了演技活动。继电视剧《重击》、《DOCTORS》,暌违1年携《黑骑士》回归荧屏。同时,他主演了不少电影作品,《江南1970》、《监狱》、《复活的受害者》等,虽然电影的票房成绩不稳定,但他主演的电视剧总是步步为营。《黑骑士》的编剧是曾主编《不善良的女人们》、《赤道的男人》、《太阳的女嗯》等艺术性很高的诸多电视剧的金仁英,所以(对收视成绩)更加期待。
       “时隔许久能够再次回到KBS电视台,并且与作品形象相符的演员合作,真实地演出‘我们的故事’,(我感到非常高兴)。开拍之后,我心中的压力也一直在减轻。我们会展现出大家都期待的更加丰富多彩的演技。”


笔者 金素理

 

 

 

멜로 장인’, 시공간을 넘나드는 판타지 로맨스 <흑기사>로 컴백

 

김래원

 

“연기만 잘 하면 될 것 같다.

KBS 2TV 새 수목극 <흑기사>를 통해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배우 김래원이 신작을 소개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동급 최강’이라는 평가를 받는 김래원. 그는 “처음에 대본을 봤을 때는 ‘재밌다’ 정도의 느낌이었는데 촬영을 하면서 보니 정말 꼼꼼한 대본이었다”며 “모든 대사 한 마디, 지문 하나에도 의도가 담겼다. 구성도 탄탄하고 좋다. 배우들만 잘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흑기사>는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위험한 운명을 받아들이는 순정파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김래원은 자기 자신에게 엄격하고 속을 쉽게 드러내 보이지 않지만 사랑 앞에서는 물불을 가리지 않는 사업가 문수호 역을 맡았다.

“무게감 있는 로맨스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뒤로 갈수록 유쾌하고 밝은 장면들도 많이 있어요. 자연스러운 모습을 감독님이 잘 담아주셨죠. <흑기사>가 보여주는 사랑 이야기는 기존의 로맨스 이야기와는 다른 것 같아요. 러브 스토리를 어떻게 풀어갈 지 기대됩니다.

김래원은 <흑기사>의 타이틀롤을 맡아 적잖은 부담감을 털어놓기도 했다. 신세경, 서지혜 등과 호흡을 맞추는 그는 <흑기사>의 주연 배우 중 가장 선배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이 현장을 진두지휘하고 배우들의 연기를 조율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끼는 탓이다.

“기존 작품들에서는 안 그랬던 거 같은데 이번에는 부담감을 가지고 있어요. 촬영을 시작하고 이 시점이 되면 같이 하는 여러 배우들과 현장에서 즐기고, 그런(즐기는) 모습이 담겨야 하는데 개인적인 부담 때문에 아직은 (편해지기 위한) 과정인 건가 싶어요. 어떤 작품을 할 때마다 이런 과정은 있었는데 이런 부담감을 얼마나 빨리 푸느냐가 숙제 같아요. 그래서 노력 중이죠.

김래원은 <흑기사>에서 데뷔 후 첫 사극 연기에도 도전한다. 이 드라마는 200년이라는 시공간을 넘나드는 한 남자의 순애보를 다룬다. 그렇기 때문에 200년 모습을 보여주는 장면에서 김래원표 사극 연기를 감상할 수 있다.

“연기를 시작한 후 첫 사극이에요. 솔직히 사극 속에서 구사하는 대사들이 낯설긴 했는데 되도록 편하게 하려고 노력했다. 감독님도 그런 부분을 요구하셨어요. 그래도 재미있게 촬영한 것 같아요.

김래원과 신세경은 <흑기사>를 통해 두번째로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됐다. 두 사람은 14년 전 영화 <어린 신부>에서 한 차례 만난 적이 있다. 당시 김래원은 남자 주인공이었고, 신세경은 여주인공을 맡았던 문근영의 친구로 잠깐 등장했다. 신세경의 입장에서는 데뷔작에서 주인공으로 바라보던 김래원과 이제는 어깨를 나란히 하는 남녀 투톱으로 <흑기사>를 이끌어가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신세경은 “<어린 신부>는 내 데뷔작이다. 너무 서툴고 아무것도 모르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14년을 무탈하게 살아와서 선배님을 다른 현장에서 만나니 감회가 새롭고 축복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고 김래원은 “다시 만나니 반갑고 좋다”고 화답했다.

2015년 이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김래원. 드라마 <펀치>, <닥터스>에 이어 1년여 만에 <흑기사>로 안방극장 나들이를 결심했다. 그 사이 영화 <강남 1970><프리즌>, <희생부활자> 등을 선보였다. 영화는 흥행 추이가 들쭉날쭉했지만 그가 출연한 드라마들은 승승장구해왔다. 그동안 <착하지 않은 여자들>, <적도의 남자>, <태양의 여자> 등 작품성 높은 드라마를 집필한 김인영 작가의 차기작이라 더 믿음이 간다.

“오랜만에 KBS에서 인사드리게 됐어요. 게다가 작품의 이미지에 맞는 상대배우를 만나서 진짜 우리들의 이야기처럼 연기하고 있죠. 촬영을 하며 부담감도 풀려가고 있어요. 시청자들이 원하는 더 다양한 모습들이 담길 겁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
首爾特別市 中郎區 四佳亭路 41路 (gil) 6, Road Park Bld.1F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李东耿。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