在电视剧《魔女的法庭》里,被“重新认识”——郑丽媛 > 封面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在电视剧《魔女的法庭》里,被“重新认识”——郑丽媛

正文


       “每次演戏都会被‘重新认识’。”
       最近通过KBS 2TV的月火剧《魔女的法庭》获得好评的郑丽媛,这样解释了人们对自己的称赞。郑丽媛作为韩国演艺界第一代偶像团Chakra的成员出道,相当于“演技偶像”的始祖,如今已有15年的表演经验。尽管是“老戏骨”,郑丽媛每次的新剧都会得到“让观众重新认识”的评价,因为她每次的表演都会超出观众的期待值,展现新的魅力。

 

b1f74e43fd1a43a4bcc10d82f88990e0_1511322
ⓒ news1


       “2002年,我在KBS电视台以演员的身份出道。但每次演戏,都会受到‘(让观众)重新认识’的评价。不知道什么时候会被完全认识。(笑)在《魔女的法庭》里,估计是因为马利盾这个角色的魅力才有了加分。过去,我对演技没有自信,很担心(自己演不好),但现在,我因出演过各种作品,演技日臻成熟,不管担任什么角色,都有自信了。”
       在《魔女的法庭》中,郑丽媛饰演为了胜诉赴汤蹈火的魔女检察官马利盾。马利盾在其顺遂的升职路上因为意外事件,被迫调任女性儿童犯罪专任检察官。《魔女的法庭》是将焦点放在争议性巨大的性犯罪问题上的第一部韩国电视剧。因为题材敏感,拍摄的时候,制作团队与演员们都比较小心。
       “马利盾是为了胜诉能够赴汤蹈火的暴脾气,主观性很强,并且目标明确。真的是一个非常有趣的角色。我很荣幸饰演这个角色,通过演戏学到了很多东西。马利盾是一名很有魅力的女性。”

 

b1f74e43fd1a43a4bcc10d82f88990e0_1511322
在KBS2电视剧《魔女的法庭》里饰演检察官的郑丽媛。


       剧中的偷拍犯在被马利盾整治之后心生怨念,偷拍了女主洗澡的视频并公之于众。马利盾坚强地面对这个事件的过程,引起了许多女性观众的共鸣。虽然是演戏,但一名女性成了偷拍犯罪的受害者,并为了举发犯罪事实,只能公开自己被偷拍的洗澡视频……如此真实反应现实情况的剧情,受到了众多女性观众的赞赏,演员郑丽媛也得到了支持。

       “我觉得,经过那件事之后陷入崩溃状态的马利盾,正是真实的我。我每天拍完戏之后,在回家的路上,经常会担心电梯里或家里(像马利盾事件一样)‘会不会有摄像机’。这种心理阴影可能会跟随自己一辈子吧。我没有被偷拍过,正是因为如此,我才能真实地演出人生第一次被偷拍的马利盾的心情吧。”
       郑丽媛在剧中与饰演菜鸟检察官角色的演员尹贤敏成为主演搭档,两人在《魔女的法庭》里第一次见面,但前几集就有激烈的吻戏,展现了超凡的演技默契度。
       “台本刚出来的时候,一部分人认为‘这个吻戏出来得过于突然’。我们(演员们)刚看到台本时,也有同样的感觉。‘观众会不会被吓到啊’、‘会不会太招眼啊’等等,我们为此苦恼了很久。

 

b1f74e43fd1a43a4bcc10d82f88990e0_1511322
ⓒ Keyeast


       但这样的行动正符合马利盾的个性。庆幸的是,观众(对吻戏)的评价比较好。拍摄吻戏的时候,我们也觉得(这剧情)很有意思。”
郑丽媛经过《魔女的法庭》,比起作为女演员,开始更加关注作为女性的生活。事实上,以女性为对象的性犯罪发生率很高,剧中发生的悲痛或让人痛快的事件,皆有可能在现实生活中发生。正是因为懂得从女性的角度来剖析剧情,郑丽媛才能够展现出好演技的吧。
       “在韩国经常发生以女性为对象的性犯罪事件,但受害者总是退缩不前,因为想要举发犯罪事件,必须要先向不同人说起自己被侵犯的事实,这样的过程让女性们感到羞耻,所以她们常常会在中途放弃起诉。希望在现实中能够有从举报到起诉一站式处理的,像剧中的‘女性儿童犯罪专任部’一样的机构。”

 

笔者 金素理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또 재발견된 대체불가 매력

 

정려원

 

연기할 때마다 ‘재발견’됩니다.”

KBS 2TV 월화극 <마녀의 법정>으로 호평받고 있는 배우 정려원은 자신을 둘러싼 칭찬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정려원은 1세대 걸그룹인 샤크라 출신이다. 소위 말하는 원조 ‘연기돌’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미 배우로 전업한 지 15년 차다. 그럼에도 그가 매번 ‘재발견됐다’는 평가를 받는 것은 매번 색다른 연기로 대중의 기대치를 웃돌고 있기 때문이다.

“2002년에 KBS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어요. 그런데 연기할 때마다 ‘재발견’이라는 말이 나와요. 언제 발견이 될지 의문이에요.(웃음) 아마도 <마녀의 법정>에서는 제 연기보다는 마이듬이라는 캐릭터 (매력) 점수가 추가된 듯해요. 과거에는 연기에 대한 자신감도 없고, 걱정도 많았지만 이제는 연기를 하면서 저 스스로 성숙해졌기 때문에 어떤 배역을 맡아도 자신감이 생겼어요.”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에서 출세지향주의자로 살다가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 배치된 여검사 마이듬 역을 맡았다. 한국에서 성범죄를 전면에 내세운 드라마가 제작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표현 수위를 놓고 자칫 논란이 일 수도 있기 때문에 제작진이나 이를 연기하는 출연진도 다소 민감할 수밖에 없다.

마이듬은 출세를 위해서라면 장애물을 다 치워야만 하는 불 같은 성격의 소유자예요. 주관적이고 목표도 뚜렷한 인물이죠. 정말 재밌는 캐릭터를 만난 것 같아요. 이 역할을 하게 돼서 영광이고, 연기를 하면서도 많이 배우고 있어요. 제가 봐도 마이듬은 정말 매력있는 여성이에요.”

정려원은 극 중 불법 몰래카메라 업자에게 자신의 목욕하는 모습을 찍힌 후에도 이를 의연하게 극복해나가는 여성의 모습을 보여줘 공감을 사기도 했다. 비록 연기라고 하지만 여성이 몰래카메라의 피해자가 됐고, 이를 법정에서 입증하기 위한 증거로 자신의 나체가 찍힌 동영상을 공개해야 하는 결정을 내리는 것은 쉽지 않았을 법하다. 이 방송이 나간 후 많은 여성 시청자들이 공감의 뜻을 표하며 정려원을 지지하기도 했다.

그 사건을 겪은 후 패닉에 빠진 마이듬의 모습이 제 진짜 모습인 것 같아요. 평소에도 연기를 끝내고 집에 가면서 엘리베이터 안이나 집에서도 ‘카메라가 있지 않을까’ 걱정을 한 적이 있어요. 짧은 피해지만 그 트라우마는 평생 갈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어요. 저도 몰래카메라 피해를 당해본 적이 없기에 마이듬의 마음을 생각하면서 생생하게 연기할 수 있었을 것 같아요.”

정려원은 이 드라마에서 초임 검사 역을 맡은 배우 윤현민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두 사람은 <마녀의 법정>을 통해 처음 만났다. 하지만 극 초반부터 과감한 키스신을 연기하며 남다른 연기 호흡을 뽐내고 있다.

처음에 대본이 나왔을 때는 ‘갑자기 훅 (키스신이)들어왔네’ 생각하는 분들도 계셨어요. 직접 연기를 해야 하는 저희도 대본 받았을 때 그런 느낌이었죠. 갑작스러워서 ‘시청자들이 놀라지 않을까’, ‘너무 튀지 않을까’ 고민도 엄청 많이 했어요. 하지만 그런 모습이 오히려 마이듬이 캐릭터와 맞지 않을까 생각하고 촬영했죠. 다행히 반응이 참 좋았던 것 같아요. 우리도 찍으면서 재미있었어요.”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을 촬영하며 여배우 이전에, 여성으로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실제로 우리 곁에서 많은 성범죄가 일어나고 있고, 드라마 속에서처럼 답답한 일도, 통쾌한 일도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감정이입이 가능했기에 정려원은 주연 배우로서 더 좋은 연기를 선보일 수 있었다.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는 대한민국에서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사건이에요. 그런데 피해자들은 앞으로 나서지 않죠. 여러 사람에게 이를 털어놔야 해서 수치심 때문에 중간에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고 들었어요. 여성아동범죄전담부와 같이 신고부터 기소까지 원스톱(one stop)으로 처리할 수 있는 기관이 실제로 생겼으면 좋겠어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