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속담 비교] 잘 자랄 나무는 떡잎부터 안다 三岁看大,八岁看老 > 중국어 이야기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재밌는 중국어 | [한중 속담 비교] 잘 자랄 나무는 떡잎부터 안다 三岁看大,八岁看老

正文

 

12ed624b2443554b87df0865f856e99a_1518052
중국의 오래된 속담 중에"三岁看大,八岁看老"라는 말이 있다. 
中国的老人总说“三岁看大,八岁看老”,
이 속담은 세 살 어린아이가 하는 행동에서 성인이 된 후의 상황을 볼 수 있고,
这句俗语的意思是指一个三岁孩子的行为中,可以看出他成人后的面貌,
여덟 살 된 아이의 행동거지가 중년 이후의 성취를 볼 수 있다는 말이다. 
八岁孩子的言行举止,可以反应出他中年以后的成就和事业。
오늘날까지 이 속담은 큰 논란이 있어왔다. 많은 사람들은 이 속담이 지나치게 단정적이라고 생각한다.
但是这句话至今还是存在很大的争议,许多人认为这句话太过于绝对,
인생이 이렇게 긴데, 어떻게 어린 시절의 말과 행동만으로 그 사람의 일생을 판단할 수 있다는 말인가.
毕竟人生那么长,怎么可以从一个人小时候的言行举止就断定他的一生。

 

 

面貌
miànmào
면모. 외관. 양상. 상태. 상황
举止
jǔzhǐ
행동거지
争议
zhēngyì
논의하다. 쟁론하다
毕竟
bìjìng
결국. 끝내. 필경

 

 

하지만 오래된 속담이 오늘날까지 전해오는 데에는 반드시 이유가 있다. 
但是古话之所以可以流传至今,必然存在一定的道理。
"三岁看大,八岁看老", 교육이라는 전제조건을 무시하면 안 된다. 
三岁看大,八岁看老”,不可忽略教育这一前提条件
한 아이가 어린 시절부터 발산하는 타고난 재능이나 천부적인 소질이 있을 경우, 
一个孩子小时候散发的与生俱来的才气、天赋以及心理素质等,
만일 좋은 교육을 받으면 재능과 소질이 잘 개발되어 미래의 발전을 볼 수 있게 된다. 
若是得到了好的教育,使之得到开发,的确可以看到他未来的发展;
반대로, 만일 좋은 교육을 받지 못한다면, 그 재능은 빛을 보지 못할 수 있다. 
相反,若是没有受到好的教育,那么很有可能会埋没他的才能。

 

 

流传
liúchuán
대대로 전해 내려오다
前提条件
qiántítiáojiàn
전제 조건
与生俱来
yŭshēngjùlái
타고나다
天赋
tiānfù
천부적이다. 타고나다
埋没
máimò
매몰되다. 묻히다

 

 

12ed624b2443554b87df0865f856e99a_1518052

 

 

한국에도 비슷한 속담이 있다. 
韩国也有相似的俗语——“ 자랄 나무는 떡잎부터 안다”,
이 속담은 한 나무가 잘 자랄지는 그 잎을 통해 알 수 있다는 말이다. 
这句话是指一棵树长得好不好,从它的叶子上就可以看出来。
어린 떡잎이 잘 나오면, 이 나무도 후에 잎이 무성한 큰 나무가 반드시 된다. 
小的枝叶长得好,那么这棵树以后也必定会是一棵长得茂盛的大树。
한국 사람들은 조기 교육을 매우 중요시한다. 유치원부터 아이들에게 악기를 가르치고 발레나 그림 그리는 학원을 보낸다. 
韩国人非常重视对孩子的早期教育,从幼儿园开始,孩子们就会被送去学习乐器、舞蹈或者画画等。
중국도 아이들을 조기교육하는 것이 점점 유행하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아이를 잘 키우기 위해 부모들은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中国对于孩子的早期教育也开始逐渐盛行。为了从小培养孩子,父母们费尽了心血 。
하지만 주의해야 할 점은 아이들의 정신력이 한계가 있다는 점이다. 
但也应该注意,孩子们的精力是有限的,
너무 많은 조기 교육을 받다 보면, 아이가 견디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게 되거나, 
接受太多新的早期教育,会处于超负荷的状态,
심지어 모든 것에 흥미를 잃는 역효과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甚至对一切都失去了兴趣,反而产生反效果。

 

 

枝叶
zhīyè
가지와 잎
茂盛
màoshèng
우거지다. 무성하다
盛行
shèngxíng
성행하다. 널리 유행하다
费尽
fèijìn
힘을 들이다. 애를 쓰다. 힘이 들다
超负荷
chāofùhè
견디지 못하다. 감당하지 못하다
反效果
fǎnxiàoguǒ
역효과

 

글=최현승 (崔炫承) (gustmd1113@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목록

댓글없음.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
首爾特別市 中郎區 四佳亭路 41路 (gil) 6, Road Park Bld.1F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李东耿。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