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속담 비교]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다 玉不琢,不成器 > 중국어 이야기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재밌는 중국어 | [한중 속담 비교]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다 玉不琢,不成器

正文

 

0146c81fa1d0a559abeec8879b2c36ab_1517448

 

 

玉不琢,不成器, 이 속담은 중국의 역사 고사에서 유래했다. 
玉不琢,不成器,这个俗语来源于中国古代历史典故。
옛날 초나라에 변화(卞和)라는 사람이 살았다. 
从前楚国有个名叫卞和的人,
어느 날 그는 산에서 가공되지 않은 옥을 발견했다. 그래서 이 돌을 초의 여왕(厉王)에게 바쳤다. 
有一天,他在山里找到了一块还没有琢磨过的玉石,于是他便把这玉石呈现给当时的楚厉王。
뜻밖에도 궁궐의 옥 장인은 이 돌이 평범한 돌이라고 감정했다. 
没想到,宫里的玉匠竟说这只是一块普通的石头,厉王一生气,
여왕은 화가 나서 사람들에게 변화(卞和)의 죄를 물으라고 명령했다. 
厉王一生气,命令部下把卞和定了罪。

 

 

典故
diǎngù
전고. 고실
琢磨
zuómo
조각하다. 탁마하다
呈现
chéngxiàn
나타나다. 드러나다

 

 

여왕(厉王)이 죽은 후 무왕(武王)이 뒤를 이었는데, 변화(卞和)는 다시 이 옥을 무왕(武王)에게 바쳤다. 
厉王死后,武王继位,卞和又将这玉石献给武王,
하지만 여전히 죄를 물게 되었다. 
可是,仍然遭到了被定罪的命运。 
변화(卞和)는 매우 실망해서 옥을 끌어안고 산으로 들어가 3일 밤낮을 울었다. 
卞和失望的抱着石头,在山脚下哭了三天三夜。
문왕(文王)이 즉위한 후 이 사실을 알게 되자 변화(卞和)를 궁으로 초대한 후, 옥공에게 이 돌을 가공해보도록 했다. 
文王即位后知道了这件事,便将卞和请进宫来,命令玉匠把这块石头好好打造一下,
그러자 상등품의 옥 한 덩어리가 나왔다. 그래서 그 옥의 이름을 화씨벽(和氏璧)이라고 했다. 
发现果然是一块上等的美玉,于是便将它命名为和氏璧。 
이 고사를 통해서 알 수 있는 점은 좋은 옥이라고 해도 연마와 가공의 과정을 거쳐야 옥의 진정한 가치가 나온다는 점이다. 
由这个故事我们可以知道,一块上等的美玉都需要琢磨、打造,才能显现出它的价值,
마찬가지로 사람도 좋은 교육이 있어야 쓸모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다. 
所以人类也需要良好的教育,才能成为一个有用的人。

 

 

继位
jìwèi
왕위를 계승하다
命运
mìngyùn
운명
即位
jíwèi
자리에 오르다. 즉위하다

 

 

0146c81fa1d0a559abeec8879b2c36ab_1517448

 

 

한국에도 비슷한 속담이 있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다.”
韩语中也有类似的俗语——“구슬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다”。
원래의 뜻은 옥 구슬이 아무리 많아도 실로 꿰어야만 목걸이나 팔찌가 되어 잘 사용할 수 있지 
本意是说玉珠就算有很多也还是要把珠子串到线上,做成项链或手镯才能好好使用,
그렇지 않으면 무용지물이 된다는 말이다. 
不然就会变成无用之物。
이 속담은 인재가 되기 위해서는 후천적인 교육과 실천이 필수라는 점을 강조한다. 
这个俗语强调后天的教育和实践的必要性,是成才所必须的。
설령 자질이 좋아도 학습의 과정을 거쳐야만 자신의 잠재력을 더 잘 발휘할 수 있다. 
即使天分再好,也要经历的一个学习的过程,才能更好地发挥自己的潜能。
최근 몇 년 동안 한국에서의 취업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近几年来韩国的就业形势逐渐严峻,
한국 사람들은 단기유학, 실습 등의 방식을 통해 자신의 외국어 능력과 학업 실천 능력을 높이고 있다. 
韩国人也不断通过短期留学、实习等方式来提高自己的外语能力和业务实践能力。
그러므로 이런 경쟁이 치열한 사회에서 한자리를 얻고 싶다면 
所以大家在这样竞争激烈的社会中要想获得一席之地,
계속해서 자신에게 충실하고 자신의 무한한 잠재력을 끊임없이 발굴해야만 한다. 
必然要不断充实自己,不断地发掘自己无限的潜力。

 

 

项链
xiàngliàn
목걸이
手镯
shǒuzhuó
팔찌
天分
tiānfèn
타고난 소질, 자질
严峻
yánjùn
중대하다. 심각하다. 모질다
一席之地
yìxízhīdì
한 자리, 조그마한 장소
发掘
fājué
발굴하다. 캐내다

 

글=최현승 (崔炫承) (gustmd1113@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