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속담 비교] 말이 씨가 된다 一语成谶 > 중국어 이야기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재밌는 중국어 | [한중 속담 비교] 말이 씨가 된다 一语成谶

正文

 

f82a7f28ab97ac608747e30008566cb3_1516842
"一语成谶"는 말이 사실이 되는걸 가리키는데 많은 경우 안좋은 의미로 쓰인다. 
“一语成谶”是指说出的话成为了事实,多指不吉利的事情。
예전부터 중국에서는 함부로 말하는것을 금기시하였다. 그래서 많은 속담들이 "一语成谶"와 관계가 있다. 
中国人从古至今对于这种“乌鸦嘴”的行为相当忌讳,因此与“一语成谶”相似的俗语非常多,
예를 들어 "화는 입에서 나온다", "밥은 마구 먹어도 되지만, 말은 함부로 해서는 안된다" 등이 있다.
比如“祸从口出”、“饭可以乱吃,话不能乱讲”等等。
어렸을 때, 부주의로 불길한 말을 하면, 어머니는 나에게 "퉤퉤퉤"라고 말하게 했다. 내가 이 말을 뱉어낸다는 의미이다. 
小时候若是不小心说了一些不吉利的话,妈妈便会叫我“呸呸呸”三声,意思是我把这句话吐掉了。

 

 

吉利
jílì
길하다
乌鸦嘴
wūyāzuǐ
까마귀주둥이, 방정맞은 입
忌讳
jìhuì
금기하다. 꺼리다. 기피하다

 

 

불길한 말을 함부로 하지 않는 것은, 이미 하나의 불문율처럼 되었다. 
不可以乱说不吉利的话,仿佛已经成为一种不成文的习俗。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추락사고에서도 "一语成谶"와 관련된 일화가 있다. 
在马航客机MH17坠机事故中也有关于“一语成谶”的故事。
한 네덜란드 남자가 탑승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행기의 사진을 올리며 "만약 내가 사라지면 그 비행기는 이렇게 생겼어"라고 했다. 
一名荷兰男子在登机前拍下马航客机的照片上传到FACEBOOK,并说道:“如果这架飞机出事了,它长这样!”
아니나다를까 비행기는 정말 사고가 나고 말았다. 
果不其然,飞机真的发生了事故。
사실 이런 것들은 전부 일종의 미신으로 어떤 과학적 근거도 없다. 
虽然这一切都只是一种迷信,并没有什么科学依据。
하지만 모두가 마음속으로 좋은 것을 기대하고 불행을 막고 싶어하기 때문에 이렇게 말할 것이다. 
但是我想大家总是内心期盼美好,拒绝不幸,才会有这种说法吧。

 

 

不成文
bùchéngwén
불문율의
坠机事故
zhuìjīshìgù
비행기 추락 사고
果不其然
guǒbuqírán
과연. 아니나다를까

 

 

f82a7f28ab97ac608747e30008566cb3_1516842

 

 

한국에도 비슷한 속담이 있다. ——"말이 씨가 된다", 직역하면 하는 말이 심는 씨가 된다는 말이다. 
韩国也有相似的俗语——“말이 씨가 된다”,这句话直译的意思是,话语成了种子。
이 뜻을 넓게 해석하면 "一语成谶"와 매우 비슷해지는데, 무심결에 한 말이 현실이 되었다는 말을 가리킨다. 
延伸意与“一语成谶”非常相似,是指无心说出的话最终成为了现实。
하지만 약간의 차이는 있다. 그 속담은 안좋은일만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좋은일이 생겼을 때에도 사용할 수 있다. 
但是也有些许的差异,它不仅仅指不好的事情,也代指好事发生的时候。
안 좋은 말을 해서 안 좋은 일이 생긴다면, 이 때 "말이 씨가 된다"와 "一语成谶"의 의미는 완전히 같다. 
说不好的话会发生不好的事情,这时,“말이 씨가 된다”与“一语成谶”的意思相同。
하지만 좋은 일이 생겼을때 사람들은 "말이 씨가 된다"를 축복하는 말로 사용한다. 
但用于会发生好的事情时,人们有时会将“말이 씨가 된다”作为祝福的话语来用,
매일 좋은 말을 해서 계속 좋은 일이 일어났으면 좋겠다는 말이다. 
希望每天说的好话最后都可以成真。
하지만 결국 의미는 같다. 불길한 말을 적게 하라는 것이다. 
但归根到底,道理还是一样的,少说丧气话。

 

 

成真
chéngzhēn
이루어지다
归根到底
guīgēndàodǐ
근본으로 돌아가다. 결국. 끝내
丧气话
sàngqihuà
불길한 말. 재수가 없는 말

 

번역=최현승 (崔炫承) (gustmd1113@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